그것은 워크홀리즘 : 영화입니다. 팬텀 스레드와 함께, 앤더슨은 명백하게, 최고의 영화를 만들었습니다 … 2018년 1월 12일, 2018년 1월 12일, 2018년 1월 12일 디지털 로고를 디지털로 촬영한 조니 그린우드아카데미 상 후보에 오른 《조니 그린우드》와 4월 20일 비닐을 공개했다. 비닐 앨범에는 140그램 LP 2개와 그린우드의 점수가 담긴 24페이지 짜리 특별 소책자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오스카 상 후보에 오른 영화제작자 폴 토마스 앤더슨은 팬텀 스레드(팬텀 스레드)를 통해 창의적인 여정을 즐기는 예술가와 세상을 계속 달리는 여성들의 빛나는 초상화를 그립니다. 팬텀 스레드는 앤더슨의 여덟 번째 영화이며 다니엘 데이 루이스와의 두 번째 콜라보레이션이다. 이 영화의 사운드트랙에는 그린우드의 18곡이 수록된 곡이다. 런던에서 로버트 지글러(Robert Ziegler)가 지휘한 60인조 현악 오케스트라와 함께 녹음되었으며, 그린우드의 악보보다 영화에서 더 두드러지게 등장한다. 아카데미 상 후보에 추가, 팬텀 스레드 사운드 트랙은 BAFTA에 대한 최대이며 골든 글로브후보로 지명되었다. 현재까지 보스턴, 시카고, 로스앤젤레스, 피닉스,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세인트 루이스의 영화 평론가 협회의 최우수 점수 상을 수상했습니다. 앤더슨과 그린우드의 이전 콜라보레이션에는 아카데미 상을 수상한 `There Be Blood`(2007), 마스터(2012), 내재된 바이스(2014)의 사운드트랙이 모두 Nonesuch에 의해 발표되었다.

인디와이어는 “폴 토마스 앤더슨 팬들은 조니 그린우드의 음악이 오뜨의 작품에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잘 잘 어울려차있다. 그것은 혈액이있을 것입니다 또는 마스터에서 불협화음 타악기의 예고 문자열이든, 그린 우드의 원래 점수는 전문적으로 앤더슨의 톤을 캡처합니다. 이 사실은 특히 팬텀 스레드에서 사실이다, 이는 앤더슨과 그린 우드 사이의 네 번째 협력을 표시. 나를 가장 가드에서 잡은 것은 팬텀 스레드, [폴 토마스] 안데르소의 다른 어떤 것보다 더 … 1950년대 전후 런던의 화려함을 배경으로 유명한 드레스메이커 레이놀즈 우드콕(다니엘 데이-루이스)과 그의 여동생 시릴(레슬리 맨빌)은 영국 패션의 중심에 있으며, 왕족, 영화 배우, 상속인, 사교계, 데뷔자, 데뷔자, 그리고 여성 우드콕 의 집의 독특한 스타일. 여성들은 우드콕의 삶을 살아가며, 확인된 학사에게 영감과 동반자관계를 제공하고, 젊고 강한 의지가 강한 여성 앨마(비키 크리프스)를 만날 때까지, 곧 그의 뮤즈이자 연인으로서 그의 삶에 고정물이 된다. 일단 통제되고 계획되면, 그는 사랑에 의해 방해받는 신중하게 맞춤화된 삶을 발견한다. 폴 토마스 앤더슨은 최근 개봉한 영화를 통해 창의적인 여정을 떠나는 예술가와 세상을 계속 달리는 여성들의 빛나는 초상화를 그려냅니다.